식품의 트레이서빌리티(1) > 전체기사

NEWS
Monthly Magazine of Automatic Control Instrumentation

연재 식품의 트레이서빌리티(1)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2,481회 작성일 21-07-08 11:21

본문

서론

‘식품의 위기’라는 말을 듣곤 한다. 2013년 말 마루하니치로 자회사인 어글리 푸드(Ugly Food)의 냉동식품에 말라티온 농약이 혼입된 사건도 기억에 생생하다. 게다가 2013년 10월에는 미에현의 ‘미타키 상사’가 가공미와 외국산 쌀을 일본 국산 ‘고시히카리’에 섞는 수법으로 일본 국내 최대 규모인 4,386톤을 일본 국산으로 위장시켜 물의를 빚었다. 그리고 오랫동안 간판을 지켜온 노포와 백화점 등에서 위장 사고가 잇달아 일어나고 수산품, 식육 등의 업계를 둘러싼 부정 거래가 끊이지 않은데다가 후쿠시마에서 발생한 원전 사고는 도쿄 전력의 위기관리 능력 부족으로 인해 연일 대량의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가 유출되었다.


이러한 실상에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식품에 대한 위협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와 더불어 식품 산업은 새롭게 발생하는 리스크에 대한 대처가 아직 성숙하지 못했지만, 전문가나 행정에서도 해결 방법이 늘어나고 있는 분위기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다시 ‘식품 트레이서빌리티 시스템’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실 일본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는 2002년 바이오테러리즘법으로 트레이서빌리티 도입을 도모하고 2010년에 성립된 식품안전강화법에서는 식품 위해의 발생이 예상되는 경우에 FDA는 그 식품을 제조, 유통, 수입하고 있는 모든 사업자의 식품과 관련된 모든 기록을 열람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게 되었다.(제101조) 또한 검사와 관련된 비용을 시설에서 징수하는 권한을 FDA에 부여하였으며, 주로 재검사 대상이 된 시설, 신속 수입 계획 대상이 된 시설에서 비용을 징수하게 되었다.(제107조) 더 나아가 등록 시설에 대해 2년마다 등록을 갱신하도록 하였으며 시설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는 FDA에서 등록을 정지하도록 하였다.(제102조)


FDA의 권한 강화도 트레이서빌리티 기능의 기능 확보가 전제에 있다. 또한 GDP 세계 2위였던 중국은 수입 식품이 증가하면서 식품 유통의 부정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컬러 코드를 채용하여 대규모의 트레이서빌리티 시스템을 구축했다.

일본에서는 불평등 조약인 TPP의 타결로 경제적 손실뿐만 아니라 몬산토 등의 유전자 변형 식품의 난입이 우려되었으며, 이는 방사능 오염과 동일한 범주의 위협이다. 식품 트레이서빌리티 시스템이 지켜야 할 수비 범위가 지구 규모의 ‘농장에서 식탁’으로 바뀐 것이다.


일본 국내의 식품 산업이 가지는 경제 규모는 농업・식품 산업에서 95.3조 엔으로, 일본 국내 총 생산액인 876조 엔의 11%이며 산업 분야 중 최대 규모이다.(참고로 자동차 산업의 시장 규모는 47조 엔) 그러나 자동차 산업은 기간 산업 및 정보 산업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는 토양이기도 하다. 제조업에서는 트레이서빌리티라는 개념이 생산 관리 시스템의 기능인 생산 이력이나 공정 관리에 필수적인 요소이다.


2000년 8월에는 유키지루시유업의 불미스러운 사건, 2001년 9월의 BSE 의심 소의 발견, 그 이듬해인 2002년 1월에는 유키지루시 식품이 수입산 쇠고기를 국산 쇠고기로 둔갑시킨 사건까지 발생하였다. BSE 사건과 쇠고기 사건은 일본의 식품 행정에 큰 개혁을 강요하게 된 사건이기도 하다. 이러한 식품 안전의 근간에 관한 사고 및 사건을 배경으로 트레이서빌리티 시스템의 보급이 주장된 것이다.


IT 사업자는 금융, 지방자치단체, 물류, 제조 분야의 IT 시스템 투자와 함께 기간 업무의 심장에 해당하는 대규모 시스템에서부터 단말 설정까지 각 IT 기업도 이해충돌하면서 발전해왔다. 각 업계의 시스템이 성숙하고 인터넷의 보급이 진전되면서, 앞으로의 시장은 식품 산업과 의료 분야의 정보화를 고려했을 때 식품 업계와 의료 업계는 개척되지 못한 양대 암흑대륙이라는 IT 사업자 간부의 지적이 있었다. 사실 식품 트레이서빌리티 시스템의 보급 및 촉진의 시작점은 앞서 이야기한 BSE, 대규모 식품 위장 등이었으며,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불안과 불신을 잠재우기 위해 사회 인프라 구축이라는 명분을 내걸고 민관에서 이 시스템을 추진하고자 하는 분위기가 일어났다. 그러면서 경제 차원이라는 쪽으로 시선이 쏠렸던 것이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시스템 관련의 대기업들이 모두 트레이서빌리티 시스템 구축의 실증 실험 사업에 참여하였다. 그리고 기술적인 도구로서 IC 태그를 이용한 자동 인식 기술의 보급이라는 주제가 떠올랐으며, 수집한 데이터를 데이터 센터에 집적화하는 구조는 정보 산업이 선호하는 바였다.


특히 2000년부터 2005년을 정점으로 경제산업성에서도 IC 태그의 보급을 지원사격하면서 경제 효과에 대한 기대도 높아졌다.

2010년 당시에는 컨테이너 등의 로트 관리용을 비롯하여 일용품과 같은 개별 품목에 IC 태그가 달리는 상황도 상정했었다. 이에 따라 공업 제품은 폐기 처리까지 관리할 수 있는 리사이클 루프도 구상되었다.(그림 1)


식품 산업 구성원의 대다수가 중소 영세 기업이며, 상관습도 다양하므로 표준화와 규격화를 진행하기가 불가능했고 트레이서빌리티 시스템 도입도 마찬가지로 진행되지 못했다는 점에서는 이해가 되지만, 그보다는 업계의 도덕적 해이가 도입을 막고 있음을 증명하는 사업 보고를 농립수산성에서 발표했다.

이것이 농림수산성 소비안전국에서 공개한 ‘식품 트레이서빌리티 도입의 실천적 매뉴얼’이다. 도입 시에 3단계로 나누어 소개하고 있다.



..(후략)



大野 耕太郎 / 식품트레이서빌리티시스템 표준화추진협의회

본 기사는 2021년 3월호에 게재되었습니다.  

  

-------------------------------------------------------------------------------------------------------------------------

본 기사는 월간지[計側技術] (일본일본공업출판주식회사 발행)로부터 번역·전재한 것입니다.

전체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께서는 아래 메일 주소로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autocontrol5@autocontrol5.co.kr / 031-873-5686

제어계측사     대표자  이윤성     사업자등록번호  107-19-58315     TEL  031-873-5686     FAX  031-873-5685
ADD  경기도 의정부시 신흥로258번길 25 해태프라자 1501호      E-mail  autocontrol5@autocontrol5.co.kr
Copyrights ⓒ 2020 제어계측사 All rights reserved.